본문 바로가기
요리/맛집

초읍아서원 점심 코스요리

by 가족바라기 2020. 6. 14.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도 정말 무더웠죠! 사실 저희는 오늘 시부모님과 함께 회를 먹으려고 예약을 해뒀는데 아쉽게도 오전에 비가 많이 오더라구요ㅠㅠ 비오는 날은 회 먹으면 안 좋다는 이야기도 있고 해서 오늘은 중국식 코스요리로 대체했답니다!

초읍 어린이 대공원 부근이면서 시댁 부근이라 몇번 간곳이라  올린 적 있는 곳이예요. 항상 광동밥과 짜장면만 먹어보다 이번엔 점심특선 코스요리를 먹어보기로 했답니다! 코스요리는 한 사람당 13,000원이고, 3명 이상부터 주문이 가능합니다! 너무 저렴하지 않나요? 저는 늘 가면서 만족하는 곳이랍니다.

미리 예약하면 룸으로 가능하다고 하니, 한번 이용해 보세요!

 저희는 룸으로 예약했어요 .바로 앞이 성지곡 수원지인데 그 풍경이 보이는 방으로 잡아주셨어요 ㅎㅎ 홀도 좌석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는데 손님들이 식사를 하셔서 찍지는 못했어요. 

룸으로 들어가니 정갈하게 기본 셋팅을 해주셨더라구요! 기본 반찬들을 시부모님이랑 가족이랑 맛있다고 잘 먹었습니다.

중국집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따뜻한 차와 탕수육에 찍어 먹으면 맛있는 간장도 함께 나왔어요.

여기는 왠만한 메뉴들이 다 맛있답니다! 그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메뉴는 광동밥입니다! 여러분도 꼭 드셔보세요 ㅎㅎ

여기는 탕수육도 정말 맛있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오늘이 더 기대됩니다.

제가 오늘 고대한 런치코스요리입니다! 두명에서 가신다면 2인 세트도 좋을 것 같아요 ㅎㅎ 하지만 오늘은 아들도 서울에서 잠시 내려왔고 여섯명에서 가서 맛나게 먹고 왔답니다. 

첫번째 코스요리, 유산슬입니다. 정말 맛있더라구요. 양념이 정말 잘 베여있고 안에 보들보들한 해산물들과 야채의 조화가 정말 어울어 져서 맛있었어요! 

불맛이 은은하게 베여 있어 더 감칠맛이 나더라구요. 안에 새우들도 많이 들어가 있어서, 밥과 술이 댕기는 음식이랄까요 ㅎㅎ 

그래서 바로 시아버님께 술을 시켜드렸어요 ㅎㅎ 이과두주예요, 이 손바닥만한 작은 술이 가격은 4000원이고 도수는 엄청 높더라구요 56도라고 하네요, 저는 마시지 않았지만 시아버님이 참 좋아하시더라구요!

두번째로 나온 코스요리는 탕수육입니다. 이 집은 탕수육도 맛집이죠! 이 집은 요리가 전체적으로 저렴하고 맛있더라구요. 탕수육도 달달하면서 탕수육 특유의 시큼함이 잘 어울어져 정말 맛있어요. 

윤기 보이시나요 ㅎㅎ 정말 따끈따끈 갓해서 나온 탕수육을 먹으니 오늘 비가 그렇게 많이 쏟아졌는데도 찝찝함을 잊을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쫀득쫀득한 겉과 부드러운 고기가 만나니 가족들 모두 잘 드시더라구요. 아 쓰는데 또 먹고싶네요. 

다음 메뉴는 고추잡채와 꽃빵이예요. 저는 사실 고추잡채 별로 안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안먹으려고 그랬는데 딸이 한번만 먹어보라고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먹어봤는데, 왠걸, 너무 맛있는거예요! 야채와 고기가 불에 잘 볶아져 불맛과 짭조름한 맛을 같이 어울어져서 내니, 배부른데도 계속 먹었어요. 저희 아들 사실 피망 안먹는 아이인데, 고추잡채가 오늘 먹은 거 중 가장 맛있다고 하면 끝난거 아닌가요?ㅎㅎ

마지막으로 나온 코스요리 짜장면입니다. 짬뽕으로 바꾸면 천원이 추가된답니다! 하지만 저를 포함한 5명은  이 집 짜장면을 좋아해서 ㅎㅎ 짜장면으로 시켰어요. 매콤한 걸 좋아한다며 저 빼고 다들 고춧가루를 넣어 비벼 먹었어요.

이 집 짜장면으로 말할 것 같으면, 면발이 쫄깃쫄깃하고 가격까지 저렴해서 인기가 많은 메뉴예요. 

이건 짬뽕이랍니다. 시아버님이 국물을 좋아하셔서 한 그릇은 짬뽕으로 시켰어요. 짬뽕도 국물이 얼큰하다며 잘 드시더라구요.

마지막으로 후식이 뭐가 나올까 했는데 맛탕이 나와서 깜짝 놀랐어요 ㅎㅎ 이렇게 배부른데 맛탕을...? 결국 먹지 못하고 포장해왔답니다 ㅎㅎ 

 

다들 너무 맛있었다고 하는 걸 보니 데려온 제가 다 뿌듯한 거 있죠? 다음번에 또 가자고 약속을 하고 나왔답니다. 여러분은 오늘 어떤 맛있는 걸 드셨나요?ㅎㅎ 다음에 한번 아서원 꼭 가보세요 ㅎㅎ

'요리 >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을 느낄 수 있는 기장 국수 만당  (66) 2020.06.16
푸라닭 매드갈릭 먹어보았어요.  (56) 2020.06.16
초읍아서원 점심 코스요리  (83) 2020.06.14
빽다방 메뉴 추천  (92) 2020.06.13
비트 효능 알아보아요.  (54) 2020.06.12
산딸기 효능&부작용  (96) 2020.06.11

댓글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