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맛집

정을 느낄 수 있는 기장 국수 만당

by 가족바라기 2020. 6. 16.

어제 오랫만에 기장에 볼일이 있어 경전철을 탔어요. 경전철을 타기전까지는 늘 승용차를 몰고 갔는데 차라도 막히면시간도 오래 걸리고 불편했었는데 경전철이 생겨 타고 다니니 시간(10분)도 적게 걸리고 너무 편해서 종종이용합니다.

 

사실 기장 가서 좋은 건 기장 왕칼국수 집에서 제가 좋아하는 콩칼국수를 먹을 수 있다는 설레임이랄까 괜시리 기분이 좋아졌어요.

헐 근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월요일이 휴무라 아쉽게 발걸음을 옮겼어요.ㅠㅠ 어딜갈까 고민하면서 걸어가다가 고개를 드니 국수만당이 눈에 들어왔어요. 기장 시장 바로 밎은편에 위치하고 있더라구요.

사장님이 좋으신분인지 가게 앞에서 토마토도 판매하게 하시더라구요. 사장님이 좋으시면 인심도 후하실것 같아 이집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어요.

 

가게에 들어서니 제가 좋아하는 콩국수는 없었지만 더운 여름이면 시원하게 먹을 수 있는 잔치국수도 있고 쫄면 비빔칼국수등 다양하게 많았어요. 무엇보다도 가격이 너무 착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딸은 잔치국수를 저는 비빔칼국수를 주문했어요. 점심시간이기도 하고 시장 앞이기도 해서 사람들이 많이들 드시고 가시더라구요.

손님들이 드시고 나가시길래 얼렁 사진 한장 찍었어요. 벽면에 이선희 사진을 걸어두어었더라구요.

이선희씨 예전에 참 좋아했었는데  이선희씨 사진보니 손님들 나이를 아시겠죠? ㅎㅎ

학교 앞에서 판매하는 분식집 분위기도 났어요.

보이는 곳이 주방입니다. 아주머니 혼자 음식을 만들고 계셨어요.

드디어 음식이 나왔어요.시원해 보이는 잔치국수, 국수랑 어울리는 김치 그리고 야채 듬뿍 올려진

비빔칼국수 입니다.

잔치국수예요. 뭔가 정성이 가득 들어간 음식 같아보입니다. 가격은 3000원 

면발보이시죠 국수를 잘 삶으셨더라구요. 면발이 탱글탱글하고 국물도 시원했어요. 간은 삼삼하더라구요. 저는 김치와 함께 먹어 괜찮았는데 간이 된 걸 원하시면 양념을 조금더 첨가하시면 될 것 같아요.

제가 맛있게 먹은 음식이 비빔칼국수에요. 비주얼이 정말 좋죠. 잔치국수 못지않게  정성가득입니다.

가격은 4000원입니다. 정말 착하지 않나요.

 

칼국수 면발 보이시지요 쫀득쫀득하고 탱글탱글하니 정말 맛있었어요. 맛은 새콤달콤하니 예전에 학교 앞에서 먹은 쫄면이 생각나는 맛이었어요. 딸도 먹어보더니 맛있다고 잘 먹더라구요. ㅎㅎ 면발은 기계로 뽑은 건 아닌 것 같았어요.

 

우연하게 들어 온 곳이지만 7000원에 딸과 저 둘이 점심을 맛있게 먹었어요.

시장은 가격도 저렴하면서 인심도 후하고 맛까지 있어서 다시 찾고 싶은 집입니다.  시장에서  긴급 재난 지원금 사용 이 안되는 곳들도 있던데 이곳은 긴급재난 지원금 사용 가능한 곳이었어요.

'요리 >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리수 열매 효능  (34) 2020.06.19
집밥이 그리울때 기장 정원식당  (81) 2020.06.18
정을 느낄 수 있는 기장 국수 만당  (66) 2020.06.16
푸라닭 매드갈릭 먹어보았어요.  (56) 2020.06.16
초읍아서원 점심 코스요리  (83) 2020.06.14
빽다방 메뉴 추천  (92) 2020.06.13

댓글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