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맛집

중화요리 이렇게 맛이 없을수가 있나요?

by 가족바라기 2020. 1. 31.

오늘은 이사하는 날이라 이삿짐센터에서 일찍 오는 바람에 아침도 먹는 둥 마는 둥 하고 바쁜 일이 계속 생겼어요.

겨우 일을 마치고 출근한 남편을 대신해 아이들이 도와줘서 맛있는 탕수육을 사주고 싶었어요.  이사 온 집에서 스티커를 보고 중국집에서 음식을 시켰는데 기대와는 달리 너무 성의 없이 와서 실망을 하고 말았습니다.

탕수육 세트 21000원(탕수육+자장면+짬뽕) 

1회용으로 배달이 되어서 예전처럼 그릇을 찾아오는 일없이 바로 먹고 버리게 되어 있어 편리하긴 한데,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야하는데 찜찜하긴 하네요.

단무지와 양파 그리고 춘장이 왔어요.

탕수육 소스와 탕수육이 왔는데, 색깔도 선명하지도 않고, 바싹하지는 않고 질겨 재탕한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맛있는 탕수육을 먹고 싶었는데 어쩜 이렇게 맛이 없는지 대실망을 하고 말았네요.

자장면이 왔는데 다 불어서 떡이 되었더라구요. 맛도 탕수육과 마찬가지로 맛없기는 마찬가지, 아들 말이 자장면이 맛없을 수가 없는데 이렇게 맛이 없게 하는 것도 재주라고 하네요.

짬뽕에 홍합은 가득 넣어주셨는데 면들이 다 불어서 왔네요. 아무리 바쁘다지만 시킨 음식들이 다 맛이 없어 잘 먹지도 않고 아이들은 다른 간식을 찾아 먹더라고요.

동네 장사를 하면서 어쩜 이렇게 성의 없이 보내오는지 속상하기도 하고 아이들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평점을 준다면 100점 만점에 10점 최악이었어요. 

요즘 신종 코로나비이러스 감염때문에 어수선합니다. 다들 건강 유의하시고 마스크 꼭 착용하고 다니세요.

 

 

댓글105